제가 일하는 곳은요?

쏘카에서 서비스 엔지니어링 본부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O2O 영역의 서비스는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그리고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직은 어떻게 일을 해야할까?

요즘은 이 두가지 주제를 두고, 고민하고 회사 구성원들과 그래서 나아가야 할 방향은 어디인지 토론하고 방향을 찾고 있습니다. 여전히 제가 생각하는 일하는 방식의 핵심은 자율(Autonomy)이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기반한 Total Ownership을 서비스 개발 및 운영 조직이 가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 결과물이자 수단이 Product들로 가시화되고, Customer Value와 Stakeholder Value를 추구합니다.

저는 자율성을 갖추고 유기적으로 협업 가능한 조직이 있어야 제대로 된 개발이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Architecture는 결국 이 Architecture를 만드는 사람들을 따라 갑니다. 그들이 일하는 방식이 옛날 방식이라면 옛날 방식으로 일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전에는 좋은 코딩을 이야기했다면, 이제는 좋은 조직을 이야기합니다. 좋다라는 이야기에서 회사와 가족을 혼동하지 않습니다. 가족에게 Professional을 이야기하지는 않습니다. 저는 제가 함께 일하는 동료가 Pro가 되어야 하고, 그들이 자율을 기반으로 고객 지향의 서비스와 제품을 만들어내길 기대합니다.

부산한 조직 개편의 시간이 지나갔고, 3월이 되면서 이제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합니다. 새로운 얼굴들도 많이 들어올 예정이고, 일하는 방식, 성장, 그리고 Architecture를 좀 더 명확하게 잡아나가보려고 합니다. 지난 몇 개월의 시간도 재미있었지만 앞으로도 흥미진진할 것 같습니다.

Public speakings

글을 써서 공유하는 것 이외에 발표나 강연등을 통해 공유를 좀 더 해볼려고 합니다. 주변에서 좋은 기회를 제공해주셔서 학생분들과 다른 회사의 동료분들께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눌 수 있었습니다.

I can speak

  • How to work with autonomy and empowerment
  • Agile but not agile
  • Git and code review
  • TDD
  • Microservice architecture
  • RESTful web services with Springboot

 

Speaking logs

2021년

  • 프로그래머스 특강
  • 아주대 여름 특강 – Agile and Retro
  • 충남대 봄학기 강의 진행 – Agile and Retro

2020년

  • 아주대 여름 특강 – Agile and Retro
  • 충남대 봄학기 강의 진행 – Agile and Retro

2019년

  • 충남대 봄학기 강의 진행

2018년

2017년

  • 충남대 봄학기 강의 진행 – TDD
  • 부산대 특강
  • 에자일 Conference – 소잡는 칼(Microservice architecture)

2016년

  • 충남대 봄학기 강의 진행 – Git, TDD
  • 전남대, 부산대 특강 – Git
  •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특강 – TDD

Footprints in my old days

과거를 돌아보다보면 현재를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를 성찰하게 합니다.  잘 살고는 있는지 그전에 비해서 나 스스로 발전하고 있는지 아니면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지 혹은 오히려 퇴보하고 있는지를 살펴봅니다.   한번씩 살펴보고 되새김하면서 잘못된 과오를 두번 반복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RiotGames, Korea (2015.7 ~ 2021.10)

정말 재미있게 지냈던 시절이었다. 제대로 개발을 했다고 생각했고, 조직을 빌드업한다는 걸 제대로 느꼈다. 한국 사용자 뿐만 아니라 글로벌 사용자들이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한민족이 아닌 다른 나라의 친구들에게 Awesome! 이라는 이야기도 들었고.

사실 깊은 빡침에서 얼떨결에 지원을 시작해서 롤을 배우고, 영어를 배우고, 출장을 다녔던 것 같다. 왜 이 게임이 흥할 수 밖에 없는지, 사용자를 중심에 둔 운영과 개발이란 무엇인지를 배웠다. 특히 글로벌 회사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조직 철학부터 실행까지의 과정을 잘 알게 됐다. 좋은 경험이었다. 이 경험을 주니어들에게도 알리고 싶은 마음에 강의도 많이했고, 글도 좀 썼던 것 같다. 이 과정이 모두 나에게는 피와 살이 되었다.

과오를 반복하지 말자라고 다짐했지만, 역시나 세상일은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은 아니다. 글로벌 조직 개편을 앞두고, 한국 개발 조직이 불안불안했다. 좀 더 확고한 발판이 필요했다고 생각했고, 플랫폼 조직으로써 한국 개발팀의 위치를 잡아야 한다는 리더와의 공감대도 좋았다. 다만 이걸 싫어했던 사람도 있었다. 하기야…

퇴사 메일에 수많은 한국과 글로벌 동료로부터의 아쉽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걸로 만족한다.

NAVER and NaverBooks (2010.11 ~ 2015.7)

대기업이나 다녀보자라는 생각에 보냈던 4.8년.  덕분에 내가 우물에 있었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았다. “코딩 좀 한다” 라는 것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얻었다고나 할까?

하지만 개발하는 대기업이라고 해서 기존에 생각했던 대기업의 테두리를 벗어나진 못했다.  사람수가 많던 적던, 결국에는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뭘 지향하는지 어떻게 그 지향점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생각들은 제각각일 것이다.  다만 그동안 일하면서, 그리고 봉급을 받으면서 겪었던 대기업의 구성원들의 지향점은 내가 생각하는 그것과는 사뭇 달랐다. (이렇게 보니 내가 이상한 놈이군.)

뜻이 다른 곳에서 자신의 정신 세계를 핍박하면서 지내는건 스스로에게 안좋다. 떠나야지.

INSOFT and Open Manager (2003 ~ 2010)

벤처 정신으로 참 열심히 달렸던 시기, 그리고 아직까지는 살아온 시간 가운데 가장 치열하고 그만큼 재미있게 보냈던 시기!

물론 몸과 가족들이 힘들었던 시기였다는 것도…

Don’t want to remind really 🙂 (1998 ~ 2003)

시너지 컨설팅이라는 K대 서울캠퍼스 교수님이 창업하신 회사. 돈만을 유일한 가치로 추구하는 욕심 많은 사람이 운영하는 회사에서는 절대로 일하면 안된다는걸 뼈저리게 느꼈다. 정말 아주 소중한 경험을 주셨다. 이후로는 돈 욕심으로 사업하는 교수님들에 대해 선입견이 생겼다. 편협하다고 인정하지만… 트라우마다.

컴퓨트로닉스 – K대 교수님께서 회사를 팔아넘겨서 조인한 회사. 특례 훈련을 다녀와서 회사로 출근했더니 회사가 없어졌다. K대 교수님 정말 대단하셨다. 물어 찾아간 회사에서 나름 열심히 해봤으나 결국 회사는 망했다. 큰 프로젝트를 사람 머리를 믿고 하다가 망했고, 프로젝트와 기술 그리고 사람에 대해서 나 스스로에 대해서 참 많은 것을 반성했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기였지만 덕분에 실패한 원인을 찾기 위해 참 많이 공부를 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