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nomy – 자율, 자율조직이란?

자율(Autonomy)이라고 이야기를 했지만… 사실 꼬치꼬치 “이렇게 하세요, 저렇게 하세요!”라는 각론에 대한 지시를 싫어한다. 개인적인 성격이다. 목적지만 정해지면 그리로 가면 되는거지. 부산가는데 꼭 천안, 대전, 대구를 거쳐갈 필요는 없다. 하지만 왕왕 천안, 대전, 대구에 목숨거시는 분들이 있더라. 모로가도 부산만 가면 된다. 포장하자면 자율적으로 일하는 방식을 좋아한다. 자율적 방식은 나의 혹은 확장하면 팀의 방식으로 일을 계획하고 진행하고 …

Continue reading ‘Autonomy – 자율, 자율조직이란?’ »

현실에서의 재택 근무

지난 3월 초에 재택 근무에 대해 간단히 글을 적었는데, 어느새 원격 근무를 5월 중반까지 해오고 있다. 회사 전체적으로는 2월말부터 원격 근무를 시작했으니 어느 덧 만 3개월을 다 채워가고 있다. 이 정도의 기간을 재택으로 지내다보니 얼추 이런 근무 형태도 할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업무만 봤을 때 해야할 일들이 거의 적절하게 진행되고 있는 느낌이긴 하니까. 재택 근무의 일상을 정리해보면. …

Continue reading ‘현실에서의 재택 근무’ »

Pair Programming을 위한 준비 사항

간만에 짝 프로그래밍(Pair Programming)을 해보고 있다. (이후부터는 그냥 페어 프로그래밍) 이 방법을 에자일과 XP 책들을 읽으면서 “아, 이런 방법도 있구나~” 하고 배웠다.  그러고 보면 이 시절에 페어 프로그래밍과 TDD를 포함해 새로운 지식들이 넘쳐나던 시절이었다.  어줍잖은 자신감으로 진행했던 프로젝트의 실패와 더불어 회사의 자금 사정 악화로 경제적으로 빈궁한 시절이었다. 하지만 실패를 곱씹는 과정에서 챙긴 지적 호기심은 이후에 …

Continue reading ‘Pair Programming을 위한 준비 사항’ »

개발자의 missing commitments에 대해.

한다고 한것들(commitments)을 못했을 때(missing)의 것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애매해서 좀 찾아봤는데 재미있는 링크를 찾았다. Agile team missing commitments regularly and complaining about no trust 어떻게 보면 개발자들이 똘똘 뭉쳐서 에자일이라는 것을 해석해버리면 이런 식도 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질문의 요지는 스프린트 4개를 하는 동안 개발자들이 40~60% 정도를 빵구를 내고 있다. 하지만 MVP를 만들어낼때까지 …

Continue reading ‘개발자의 missing commitments에 대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