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있게 Slack 사용하기

다른 글에서 슬랙(Slack)을 업무용으로 괜찮게 사용하기 위한 팁을 몇가지 소개했다. 이번은 슬랙이라는 커뮤니케이션 도구 혹은 커뮤니케이션 공간의 배려에 대해 이야기 해보고 싶다.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다. 메신저가 다 같은 메신저일 뿐이지, 다른게 뭐냐??? 라고 이야기하는 분이 있다면 일상과 일(업무)을 구분하지 못하는 분이다. 슬랙류를 사용하는 이유는 업무를 위해서지 수다떨기 위함이 아니다. 투명한 커뮤니케이션 슬랙은 기본적으로 일을 위해 …

Continue reading ‘배려있게 Slack 사용하기’ »

회사 생활을 위한 생존 영어

라이엇게임즈에 입사해서 개발하는 것을 떠나 가장 큰 변화는 뭐였을지를 생각해본다. 아마도 영어가 아닐까 싶다. 사실 입사 과정을 거치면서 미국에 본사를 둔 회사에 일을 하지만 한국에서 개발할 꺼리가 있으니 개발자를 채용하겠지… 라고 생각했다. 개발자가 코드로 이야기를 하면 되지 굳이 영어를, 그것도 내가 쓸 일이 얼마나 될까 싶었다. 입사 직후에 보니 영어를 할 줄 아는 PO(Product Owner)도 …

Continue reading ‘회사 생활을 위한 생존 영어’ »

Thoughts after reading Start with WHY and Leaders eat last

책(Leaders eat last)에서 인간의 기본 심리를 4가지 호르몬의 동작으로 정의한다. 엔돌핀(Endorphins) – 생존에 대한 두려움 혹은 살아야 한다고 느꼈을 때. 어느 글에서는 이게 좋은 호르몬이라고 이야기를 했던 것 같지만 결국 두려움이 이 호르몬을 만들어낸다. 도파민(Dorphamins) – 성취. 혹은 다른 사람을 이겼다고 느꼈을 때. 새로토닌(Serotonins) – 다른 사람을 돌보고, 이들을 위해 희생하고자 함. 대표적으로 리더 성격을 가진 사람들이 많이 …

Continue reading ‘Thoughts after reading Start with WHY and Leaders eat last’ »

개발자에게 좋은 직장 혹은 좋은 환경

직업이 뭐냐고 물어보면 “개발자”라고 서슴없이 이야기한다. 개발하는 직장인으로써 “행복하십니까?” 라고 질문한다면 나의 답은 “행복합니다.” 이다. 하지만 “행복”이라는 단어에 고민이 있다. 나는 직장인으로써 행복한 것인지 아니면 개발자로써 행복한 것인지. 혹은 둘다에서 모두 만족과 행복을 얻고 있는 것인지. 전 직장인 네이버에서 일할때도 초반에는 이런 행복이라는 단어를 이야기했다. 그때도 개발자로 시작을 했지만, 성과를 인정받고 일을 리딩하는 팀장이 됐다. …

Continue reading ‘개발자에게 좋은 직장 혹은 좋은 환경’ »

Kafka broker memory leak in 0.10.x version

Kafka 클러스터를 한국 개발팀에서 운영한지도 한 2년 넘은 것 같다. 메시징 시스템이라고 하면 뭔가 대단한 것 같았는데, 실제로 시스템을 디자인하고 운영하다보니 별거 없더라는… 라고 뭉개고 싶지만 사실 숨기고 싶은 진실이 하나 있었다. 개발 과정에서는 이 문제를 찾을 수 없었는데, 운영을 하면서 나타난 문제점이 있었다. 카프카라는 메시지 큐가 실제로 Business Logic이라는 걸 처리하는게 없다. 또 저장하는 …

Continue reading ‘Kafka broker memory leak in 0.10.x version’ »

Software developer vs Software engineer vs Full stack developer

O’Reilly에서 보내주는 뉴스레터 메일에 가끔 재미있는 글이 있다. 오늘자 메일에 Software 분야에 일하는 사람들의 직군 호칭에 대한 레딧 이야기가 있다. 용어만 보면 나도 가끔 뭐가 뭔지 헷갈리는데 확실히 정확한 정의는 없는 것 같다. 각 호칭들에 대한 주관적인 생각들이 댓글로 달렸다. 주관적이지만 분류도 있고, 개인 경험을 대비한 솔직한 이야기들이 솔솔하다. 여러 댓글들 가운데 맘에 드는 글은 …

Continue reading ‘Software developer vs Software engineer vs Full stack developer’ »

Git 기반 효율적인 이벤트 페이지 배포 환경 만들기

고객과 소통을 많이 할려다보면 이것 저것 알릴 내용들이 많다. 이건 게임 회사이기 때문이 아니라 소통에 대한 의지를 가진 회사라면 당연히 그래야한다. SVN을 사용했었는데 무엇보다도 변경 사항에 대해 파악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 또한 매번 배포 때마다 브랜치를 머지하고 관리하는데 쉽지가 않다. 대부분의 프로젝트들은 모두 git을 사용하고, 전환했지만, 프로모션 영역은 7G라는 덩치의 Hell of Hell이었기 때문에 차일피일 …

Continue reading ‘Git 기반 효율적인 이벤트 페이지 배포 환경 만들기’ »

Spring batch를 Parallel로 돌려보자

Monolithic 아키텍처 환경에서 가장 잘 돌아가는 어플리케이션 가운데 하나가 배치 작업이다. 모든 데이터와 처리 로직들이 한군데에 모여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비용으로 빠르게 기능을 돌릴 수 있다. 데이터 존재하는 Big Database에 접근하거나 Super Application Server에 해당 기능의 수행을 요청하면 된다. 끝!!! 하지만 요즘의 우리가 개발하는 어플리케이션들은 R&R이 끝없이 분리된 Microservices 아키텍처의 세상에서 숨쉬고 있다. 배치가 실행될려면 이 …

Continue reading ‘Spring batch를 Parallel로 돌려보자’ »

Frontend crossdomain issue in IE

최근에 서비스를 오픈하면서 겪은 경험담 하나 정리해볼려고 한다. 백엔드 개발자로써 격는 크로스도메인 이슈를 통칭해서 CORS와 관련된 문제라고 이야기한다. API에 대한 요청이 동일 도메인이 아닌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이슈다. 대부분 정책적인 문제와 관련된 것이라 도메인에 대한 접근 제어 혹은 권한 제어를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다. 이 비슷한 문제가 Frontend쪽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걸 작업 과정에서 …

Continue reading ‘Frontend crossdomain issue in IE’ »

좋은 코드에 대한 생각 – 3: 작업에 대한 기록

개발이라는 건 기록의 작업이다. 코드 한줄을 작성하더라도 이유없는 코드가 없다. 이런 이유로 코드를 작성할 때 그 근거를 기록으로 남길려고 하고 권장한다. 당신은 어떤 방식으로 기록하고 있나? Jira와 같은 티켓 관리 시스템을 이용할 수도 있겠고, 혹은 Confluence에 일지를 쓸수도 있겠다. 하지만 당신이 개발자라면 이 문제를 개발자스럽게 풀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코멘트? 가장 흔하게 생각할 수 있는 …

Continue reading ‘좋은 코드에 대한 생각 – 3: 작업에 대한 기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