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there

새로운 시도라는 건 항상 두려움이다. 있던 틀 안에서의 나는 안전하다. 그 안전함을 벗어나 미지로 향하고 싸워야한다는 건 괴롭기도 하고 어떤 때는 정말 하기 싫다. 와중에 모든 일이 생각만큼 순조롭지도 않고, 별 생각하지도 않았던 곳에서 장애물이 튀어나마 마음도 괴롭고 몸도 괴롭게 한다. 요즘이 아마도 딱 이런 형국이다. 업무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아마도 살아오면서 성공보다는 좌절이 많았고, 그냥 주저앉아서 …

Continue reading ‘Hi~ there’ »

현실에서의 재택 근무

지난 3월 초에 재택 근무에 대해 간단히 글을 적었는데, 어느새 원격 근무를 5월 중반까지 해오고 있다. 회사 전체적으로는 2월말부터 원격 근무를 시작했으니 어느 덧 만 3개월을 다 채워가고 있다. 이 정도의 기간을 재택으로 지내다보니 얼추 이런 근무 형태도 할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업무만 봤을 때 해야할 일들이 거의 적절하게 진행되고 있는 느낌이긴 하니까. 재택 근무의 일상을 정리해보면. …

Continue reading ‘현실에서의 재택 근무’ »

원격 근무(Remote working) – 꿈과 현실의 차이

2020년은 파란만장하게 시작했다. 그리고 3월의 어느 시점을 관통하는 지금 개인을 넘어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혼란의 도가니 안에 있다. 바이러스의 습격은 한국 기업에게 원격 근무를 선택지로 강요하고 있다. 한 공간에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감염의 근거를 제공하기 때문에 업무를 이어가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버렸다. 몇 일 전직원 휴가를 쓸 수 있겠지만, 그 기간은 몇 …

Continue reading ‘원격 근무(Remote working) – 꿈과 현실의 차이’ »

Consideration in accessing API with the credential on the apache client libraries

본사 친구들이 신규 시스템을 개발하면서 기존에 연동하던 endpoint가 deprecated되고, 새로운 endpoint를 사용해야한다고 이야기해왔다. 변경될 API의 Swagger를 들어가서 죽 살펴보니 endpoint만 변경되고, 기능을 제공하는 URI에 대한 변경은 그닥 크지 않았다. curl을 가지고 테스트를 해봤다. 잘 되네… 예전 도메인을 신규 도메인으로 변경하면 이상없겠네. 로컬 환경에서 어플리케이션의 설정을 변경하고, 실행한 다음에 어플리케이션의 Swagger 페이지로 들어가서 테스트를 해봤다. 음… …

Continue reading ‘Consideration in accessing API with the credential on the apache client libraries’ »

Spring Data JPA와 AspectJ가 함께 친 사고

Spring JPA는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 쿼리를 직접 사용해서 데이터베이스를 엑세스하는 MyBatis의 찌질한 XML 덩어리를 코드에서 걷어냄으로써 코드 자체도 간결해지고 직관적으로 특정 Repository 및 DAO가 어떤 테이블과의 매핑 관계가 있는지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단점으로 생각되는 부분이 여러 테이블들을 복잡한 조인 관계를 설정하는게 상당히 난감하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런 조인 관계를 왜 설정해야하는지를 …

Continue reading ‘Spring Data JPA와 AspectJ가 함께 친 사고’ »

Frontend crossdomain issue in IE

최근에 서비스를 오픈하면서 겪은 경험담 하나 정리해볼려고 한다. 백엔드 개발자로써 격는 크로스도메인 이슈를 통칭해서 CORS와 관련된 문제라고 이야기한다. API에 대한 요청이 동일 도메인이 아닌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이슈다. 대부분 정책적인 문제와 관련된 것이라 도메인에 대한 접근 제어 혹은 권한 제어를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다. 이 비슷한 문제가 Frontend쪽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걸 작업 과정에서 …

Continue reading ‘Frontend crossdomain issue in IE’ »

Slack as a slack – 슬랙을 슬랙답게 쓰자

일상 생황에서 여러 메신저 어플을 사용한다. 개인적으로는 전직장 사람들과는 라인으로 연락하고, 그외 일반인들과는 모두 카톡으로 개인적인 연락을 취한다. 하지만 회사 일과 관련된 연락은 슬랙(Slack)이라는 메신저를 통해 연락을 주고 받는다. 상사 갑질 이야기가 나올 때 항상 나오는 단골 이야기꺼리가 “단톡방”이다. 회사 업무를 위해서 단톡방을 만들고, 업무 이야기를 한다. 근데 그 단톡방에 포함이 안되면 “왕따”가 되는 것이고, …

Continue reading ‘Slack as a slack – 슬랙을 슬랙답게 쓰자’ »

NamedApiEndpoint: 마이크로서비스를 더욱 더 마이크로하게!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가 개발자에게 주는 가장 좋은 점 가운데 하나는 배포의 자유로움이다. 일반적으로 마이크로서비스를 지향하는 서비스 시스템은 Monolithic 서비스과 대조적으로 제공하는 기능의 개수가 아주 작다.  따라서 고치는 것이 그만큼 훨씬 더 자유롭다.  Jenkins의 Build now 버튼을 누르는데 주저함이 없다고나 할까… 하지만 얼마나 잘게 쪼갤 것인가? 큰 고민거리다. QCon 컨퍼런스에서도 이야기가 있었지만, 최선의 방식은 가능한 작게 쪼개는 …

Continue reading ‘NamedApiEndpoint: 마이크로서비스를 더욱 더 마이크로하게!’ »

Kafka를 이용한 메시징 시스템 구성하기

최근의 개발 경향은 확실히 마이크로서비스를 지향한다.  가능하면 작은 어플리케이션을 만든다.  그리고 이 어플리케이션들의 소위 콜라보(Collaboration)로 하나의 시스템이 만들어진다.  혹은 만들어지게 구성을 한다.  이와 같은 마이크로서비스 모델이 주는 이점은 나도 몇 번 이야기를 했고, 많은 사람들이 장점에 대해서 구구절절하게 이야기하기 때문에 말을 더 하지는 않겠다. 여기에서 급질문!!  작은 어플리케이션… 근데 작은 어플리케이션을 지향하는 마이크로서비스의 문제점은 없을까? …

Continue reading ‘Kafka를 이용한 메시징 시스템 구성하기’ »

바쁘다.

회사를 옮겨와서 가장 바쁘게 일을 하는 시절이 아닐까 싶다.  한달 넘게 일과 삶의 균형이 무너진 상태였다.  제대로 된 개발을 포기하고 사용자를 위해 한번쯤(?) 고생하는 것이 주는 의미가 더 크다고 생각했다.  이런 결심으로 시작한 작업의 종착점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잃었던 삶을 되찾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반영되기 시작한 작업의 결과에 대한 반향도 나쁘지는 …

Continue reading ‘바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