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에게 좋은 직장 혹은 좋은 환경

직업이 뭐냐고 물어보면 “개발자”라고 서슴없이 이야기한다. 개발하는 직장인으로써 “행복하십니까?” 라고 질문한다면 나의 답은 “행복합니다.” 이다. 하지만 “행복”이라는 단어에 고민이 있다. 나는 직장인으로써 행복한 것인지 아니면 개발자로써 행복한 것인지. 혹은 둘다에서 모두 만족과 행복을 얻고 있는 것인지. 전 직장인 네이버에서 일할때도 초반에는 이런 행복이라는 단어를 이야기했다. 그때도 개발자로 시작을 했지만, 성과를 인정받고 일을 리딩하는 팀장이 됐다. …

Continue reading ‘개발자에게 좋은 직장 혹은 좋은 환경’ »

Kafka broker memory leak in 0.10.x version

Kafka 클러스터를 한국 개발팀에서 운영한지도 한 2년 넘은 것 같다. 메시징 시스템이라고 하면 뭔가 대단한 것 같았는데, 실제로 시스템을 디자인하고 운영하다보니 별거 없더라는… 라고 뭉개고 싶지만 사실 숨기고 싶은 진실이 하나 있었다. 개발 과정에서는 이 문제를 찾을 수 없었는데, 운영을 하면서 나타난 문제점이 있었다. 카프카라는 메시지 큐가 실제로 Business Logic이라는 걸 처리하는게 없다. 또 저장하는 …

Continue reading ‘Kafka broker memory leak in 0.10.x version’ »

Spring 5 reactive programming ground zero

Spring framework에서도 5.X 버전부터 Reactive 방식의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 이게 한 1년 이상 전 이야기인 것 같다. 내 입장에서 좋기는 한데 이게 그림의 떡이었다. 대부분의 Java Backend 개발을 Springboot framework을 가지고 하고 있는데, 여기에 Spring framework만 5.X 버전으로 덜렁 넣을 수 없기 때문이다. Spring 5.X 버전을 지원하기 위해 2.X 버전이 개발중에 있었지만, Milestone 버전이었고, 옆에서 Early …

Continue reading ‘Spring 5 reactive programming ground zero’ »

Software developer vs Software engineer vs Full stack developer

O’Reilly에서 보내주는 뉴스레터 메일에 가끔 재미있는 글이 있다. 오늘자 메일에 Software 분야에 일하는 사람들의 직군 호칭에 대한 레딧 이야기가 있다. 용어만 보면 나도 가끔 뭐가 뭔지 헷갈리는데 확실히 정확한 정의는 없는 것 같다. 각 호칭들에 대한 주관적인 생각들이 댓글로 달렸다. 주관적이지만 분류도 있고, 개인 경험을 대비한 솔직한 이야기들이 솔솔하다. 여러 댓글들 가운데 맘에 드는 글은 …

Continue reading ‘Software developer vs Software engineer vs Full stack developer’ »

About the react-redux and keeping the global states in the persistent manner

I’m a pretty new one in the developing the frontend app in the web. Making a user interface in the web with HTML, CSS, and JS was a very tedious work and its code writing was so much ugly because of my short knowledge. If I had tried to learn the core nature of JS …

Continue reading ‘About the react-redux and keeping the global states in the persistent manner’ »

독후감: Blue ocean shift, Beyond competing

예전에 이 책의 부모님 책쯤되는 “블루오션 전략(BLUE OCEAN STRATEGY)”라는 책을 읽었다. 한참이나 제품을 가지고 고민하던 시절이었고, 읽으면서 어떤 포인트에서 제품을 만들어야 할까를 많이 고민하게 했었다. 시절이 한참이나 지나서 올초 LAX 공항 서점에서 책을 고르다보니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블루오션 전략이라는 책이 출간되면서 레드오션과 블루오션이라는 두 단어가 일상화되었다. 레드오션에서 피터지게 싸워봐야 남는게 없다. 사용자들에 대한 이해를 …

Continue reading ‘독후감: Blue ocean shift, Beyond competing’ »

Consideration in accessing API with the credential on the apache client libraries

본사 친구들이 신규 시스템을 개발하면서 기존에 연동하던 endpoint가 deprecated되고, 새로운 endpoint를 사용해야한다고 이야기해왔다. 변경될 API의 Swagger를 들어가서 죽 살펴보니 endpoint만 변경되고, 기능을 제공하는 URI에 대한 변경은 그닥 크지 않았다. curl을 가지고 테스트를 해봤다. 잘 되네… 예전 도메인을 신규 도메인으로 변경하면 이상없겠네. 로컬 환경에서 어플리케이션의 설정을 변경하고, 실행한 다음에 어플리케이션의 Swagger 페이지로 들어가서 테스트를 해봤다. 음… …

Continue reading ‘Consideration in accessing API with the credential on the apache client libraries’ »

Spring Data JPA와 AspectJ가 함께 친 사고

Spring JPA는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 쿼리를 직접 사용해서 데이터베이스를 엑세스하는 MyBatis의 찌질한 XML 덩어리를 코드에서 걷어냄으로써 코드 자체도 간결해지고 직관적으로 특정 Repository 및 DAO가 어떤 테이블과의 매핑 관계가 있는지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단점으로 생각되는 부분이 여러 테이블들을 복잡한 조인 관계를 설정하는게 상당히 난감하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런 조인 관계를 왜 설정해야하는지를 …

Continue reading ‘Spring Data JPA와 AspectJ가 함께 친 사고’ »

블로그가 털렸네

회사에서 개발을 하면서 항상 고려할 최우선 순위 가운데 하나가 보안이다. 특히나 서비스내에서 제공되는 정보 가운데 개인과 관련된 민감한 정보가 있다면 보안은 최우선 순위 고려 사항이다. 회사에서 개발을 할 때는 이걸 항상 가장 먼저 생각하는데, 최근에 정말 어이없는 일을 겪었다. 뭐냐하면… 짜잔~ 그렇다. 이 홈페이지가 털렸다. 친절하신 해커분께서 WordPress DB로 사용하는 MySQL 서버에 접속하셔서, 데이터를 몽땅 …

Continue reading ‘블로그가 털렸네’ »

Git 기반 효율적인 이벤트 페이지 배포 환경 만들기

고객과 소통을 많이 할려다보면 이것 저것 알릴 내용들이 많다. 이건 게임 회사이기 때문이 아니라 소통에 대한 의지를 가진 회사라면 당연히 그래야한다. SVN을 사용했었는데 무엇보다도 변경 사항에 대해 파악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 또한 매번 배포 때마다 브랜치를 머지하고 관리하는데 쉽지가 않다. 대부분의 프로젝트들은 모두 git을 사용하고, 전환했지만, 프로모션 영역은 7G라는 덩치의 Hell of Hell이었기 때문에 차일피일 …

Continue reading ‘Git 기반 효율적인 이벤트 페이지 배포 환경 만들기’ »